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 나의 달려갈 길

    찬송 : 새찬송가 321장 (찬송가 351장)

  • 2018-02-21   [사도행전(Acts) 20:17 - 20:27]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7 ○바울이 밀레도에서 에베소로 사람을 보내어, 교회 장로들을 불렀다.
    18 장로들이 오니, 바울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은, 내가 아시아에 발을 들여놓은 첫날부터, 여러분과 함께 그 모든 시간을 어떻게 지내왔는지를 잘 아십니다.
    19 나는 겸손과 많은 눈물로, 주님을 섬겼습니다. 그러는 가운데 나는 또, 유대 사람들의 음모로 내게 덮친 온갖 시련을 겪었습니다.
    20 나는 또한 유익한 것이면 빼놓지 않고 여러분에게 전하고, 공중 앞에서나 각 집에서 여러분을 가르쳤습니다.
    21 나는 유대 사람에게나 그리스 사람에게나 똑같이,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올 것과 우리 주 예수를 믿을 것을, 엄숙히 증언하였습니다.
    22 보십시오. 이제 나는 성령에 매여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입니다. 거기서 무슨 일이 내게 닥칠지, 나는 모릅니다.
    23 다만 내가 아는 것은, 성령이 내게 일러주시는 것뿐인데, 어느 도시에서든지, 투옥과 환난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24 그러나 내가 나의 달려갈 길을 다 달리고,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다하기만 하면, 나는 내 목숨이 조금도 아깝지않습니다.
    25 ○나는 여러분 가운데로 들어가서, 그 나라를 선포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나는 여러분 모두가 내 얼굴을 다시는 보지 못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26 그러므로 나는 오늘 여러분에게 엄숙하게 증언합니다. 여러분 가운데서 누가 구원을 받지 못하는 일이 있더라도, 내게는 아무런 책임이 없습니다.
    27 그것은, 내가 주저하지 않고 여러분들에게 하나님의 모든 경륜을 전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밀레도에서 에베소 장로들을 불러 아시아에서의 자신의 사역을 소회하며 예루살렘으로 갈 계획과 각오를 밝힙니다.

    성경 이해
    바울은 밀레도에서 에베소 장로들을 불러(17절), 유언처럼 자신의 사역을 소회하며, 교회를 위한 당부의 말을 전합니다(19-21절). 순교의 각오로 예루살렘을 향하고 있었기에 다음을 기약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22, 23절). 그가 교회와 성도를 섬기고 복음에 헌신했던 자신의 모습을 자랑처럼 이야기하는 이유는 에베소의 장로들이 자신처럼 교회를 돌보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자신의 사역을 소회한 후, 바울은 이어서 예루살렘을 방문할 계획을 밝힙니다(22절). 그곳에 투옥과 환난이 기다리고 있음이 분명했지만(23절), 아시아와 마케도니아에서의 이방인 사역을 완결하기 위해 그는 목숨을 아끼지 않습니다(24절). 바울은 자신이 말씀 전파자의 책임을 다했음을 확신합니다(25-27절).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9-21절 바울은 눈물로 시련을 견뎌냈기에 말씀을 전하고 복음을 증언할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겸손과 눈물로 씨를 뿌리지 않으면 열매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나는 어떤 태도로 주님을 섬기며, 이웃에게 복음을 전합니까?

22-24절 환난과 핍박을 피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환난과 핍박을 당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바울은 그 뜻에 순종해서 그의 달려갈 길과 그가 받은 소명을 완성하려고 목숨을 아끼지 않고 예루살렘을 향해 갑니다. 나는 복음을 위해 어떤 희생을 감수합니까? 고난을 피하려고 내가 달려가야 할 길을 멈추거나 우회하지는 않습니까?

기도
겸손과 눈물로 믿음의 길을 끝까지 달려가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