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 만연한 종교 혼합주의

    찬송 : 새찬송가 347장 (찬송가 382장)

  • 2018-08-18   [열왕기하(2 Kings) 17:24 - 17:41]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24 ○이스라엘 자손을 사마리아에서 쫓아낸 앗시리아 왕은 바빌론과 구다와 아와와 하맛과 스발와임으로부터 사람들을 데려와서, 이스라엘 자손을 대신하여 사마리아 성읍에 살게 하였다. 그러자 그들은 사마리아를 자기들의 소유로 삼았으며, 이스라엘 성읍들 안에 정착하여 살았다.
    25 그들은 그 곳에 정착하면서, 처음에는 주님을 경외하지 않았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사나운 사자들을 그들 가운데 풀어 놓으셔서, 그들을 물어 죽이게 하셨다.
    26 그러므로 그들이 앗시리아 왕에게 이 사실을 알리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우리를 사마리아로 이주시키셔서, 이 성읍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그렇지만 이리로 이주한 민족들은 이 지역의 신에 관한 관습을 모릅니다. 그래서 그 신이 우리들 가운데 사자를 보내어, 우리들을 계속 물어 죽이게 하였습니다. 이것은 이 땅의 신에 대한 관습을 모르기 때문에 일어난 일인 줄 압니다."
    27 그래서 앗시리아 왕은 부하들에게 다음과 같은 지시를 하였다. "그 곳에서 사로잡아 온 제사장 한 명을 그 곳으로 돌려보내어라. 그가 그 곳에 살면서, 그지역의 신에 대한 관습을 새 이주민에게 가르치게 하여라."
    28 그리하여 사마리아로부터 사로잡혀 온 제사장 가운데 한 사람이, 그리로 돌아가 베델에 살면서, 주님을 경외하는 방법을 그들에게 가르쳤다.
    29 ○그러나 각 민족은 제각기 자기들의 신들을 만들어 섬겼다. 그래서 각 민족은 그들이 살고 있는 성읍 안에서 만든 신들을 사마리아 사람들이 만든 산당 안에 가져다 놓았다.
    30 바빌론 사람들은 숙곳브놋을 만들고, 구다 사람들은 네르갈을 만들고, 하맛 사람들은 아시마를 만들었다.
    31 아와 사람들은 닙하스와 다르닥을 만들었으며, 스발와임 사람들은 자기들의 신인 아드람멜렉과 아남멜렉에게 그들의 자녀를 불살라 바치기도 하였다.
    32 그러면서도 그들은 주님을 공경하기도 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은 그들 가운데서 산당 제사장을 뽑아 세워, 산당에서 제사를 드리게 하였다.
    33 이렇게 그들은 주님도 경외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이 잡혀오기 전에 살던 그 지역의 관습을 따라, 그들 자신들이 섬기던 신도 섬겼다.
    34 ○그들은 오늘날까지도 그들의 옛 관습을 따르고 있어서, 주님을 바르게 경외하는 사람이 없다. 그들은 주님께서 이스라엘이라고 이름을 지어 주신 야곱의자손에게 명하신, 그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지키지 않는다.
    35 옛날에 주님께서 야곱의 자손과 언약을 세우시고 명하셨다. "너희는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못한다. 그들에게 절하지 못하며, 그들을 섬기지 못하며, 그들에게 제사드리지 못한다.
    36 오직 큰 능력으로 팔을 펴시어 너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신 그분 주님만을 경외하고, 그분에게만 절하고 제사를 드려야 한다.
    37 주님께서 몸소 기록하셔서 너희에게 주신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항상 지키고, 다른 신을 경외하지 않아야 한다.
    38 내가 너희와 세운 언약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못한다.
    39 오직 너희는 주 너희의 하나님만을 경외하여야 한다. 그분만이 너희를 모든 원수의 손에서 구원하여 주실 것이다."
    40 그러나 그들은 이 명령을 들으려 하지 않고, 그들의 옛 관습만을 그대로 지키려고 하였다.
    41 ○그리하여 이주해 온 민족들은 한편으로는 주님을 경외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이 부어 만든 우상들을 또한 섬겼다. 그들의 자녀와 자손도 그들의조상이 한 것을 오늘날까지도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

    앗시리아의 이주 정책에 의해 사마리아로 온 외국 사람들은 자기들의 신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함께 섬기는 종교 혼합주의를 만듭니다. 하나님은 이런 혼합주의를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성경 이해
    이스라엘 멸망 후 사마리아의 종교상을 보여줍니다. 앗시리아왕(사르곤 2세)은 외국 사람을 사마리아로 이주시킵니다. 이주자들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자 하나님은 사자들을 보내 몇 사람을 죽이십니다. 이에 앗시리아왕은 이스라엘에서 잡아 온 선지자를 보내고, 그 선지자는 베델에 살면서 하나님 경외하는 법을 가르칩니다(24-28절). 두려움이 걷히고 위기가 사라지자, 이방 사람들은 자신이 속한 민족의 관습대로 우상을 만들어 섬기고, 동시에 하나님도 섬깁니다. 하나님을 섬기는 방식도 하나님이 정하신 법도와 상관없이 우상 숭배하듯 합니다(29-33절). 열왕기 기자는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주신 언약 명령을 말하면서, 사마리아의 종교상이 하나님이 명하신 것에서 얼마나 벗어났는지 강조합니다(34-41절).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34-40절 하나님만 경외하는 게 아니라면 그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겁니다. 사마리아에 정착한 사람들은 다른 신을 섬기며 하나님도 경외한다고 했지만, 그건 종교 혼합주의에 불과했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한다고 하면서 돈, 쾌락, 성공 등 다른 것도 신으로 삼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만으로 가득 찬 ‘전심’을 요구하십니다.

41절 잘못된 신앙의 모습이 대를 이어 전해집니다. 사마리아 멸망 직후 형성된 종교 혼합주의가 후대까지 이어졌습니다. 기성세대가 하나님을 온전히 섬기지 않으면서 다음 세대의 믿음이 좋기를 바라는 건 헛된 기대입니다. 혼합주의적 신앙 양태는 지금 내가 끊어야 합니다. 나부터 바로 서야 다음 세대에 희망이 있습니다.

기도
하나님과 다른 것을 아울러 섬기는 것을 중단하고 오직 하나님만 경외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