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YEAR2018 month12
이전
  • 때 이른 예언, 때가 찬 성취

    찬송 : 새찬송가 212장 (찬송가 347장)

  • 2018-12-11   [예레미야(Jeremiah) 51:54 - 51:64]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54 바빌론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들려 온다. 바빌로니아 사람들의 땅에서 파멸을 탄식하는 통곡이 들려 온다.
    55 참으로 주님께서 바빌론을 파괴하시고, 그들의 떠드는 소리를 사라지게 하신다. 그 대적이 거센 파도처럼 밀려와서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공격한다.
    56 바빌론을 파괴하는 자가 바빌론으로 쳐들어오니, 바빌론의 용사들이 사로잡히고, 그들의 활이 꺾인다. 주님은 보응하시는 하나님이시니, 반드시 보복하실 것이다.
    57 내가 바빌로니아의 고관들과, 지혜 있는 자들과, 총독과 지방장관들과, 용사들까지 술에 취하게 하여, 그들을 영영 깨어날 수 없는 잠에 빠지게 하겠다. 나의 이름은 '만군의 주'다. 나는 왕이다. 이것은 내가 하는 말이다.
    58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바빌론 도성의 두꺼운 성벽도 완전히 허물어지고, 그 높은 성문들도 불에 타 없어질 것이다. 이렇게 뭇 민족의 수고가 헛된 일이 되고, 뭇 나라의 노고가 잿더미가 되어 모두 지칠 것이다."
    59 ○이것은 마세야의 손자요 네리야의 아들인 스라야가 유다 왕 시드기야 제 사년에 왕과 함께 바빌로니아로 갈 때에, 예언자 예레미야가 스라야에게 명령한말이다. 스라야는 왕의 수석 보좌관이었다.
    60 예레미야는, 바빌로니아에 내릴 모든 재앙 곧 바빌로니아를 두고 선포한 이 모든 말씀을, 한 권의 책으로 기록하였다.
    61 그리고 예레미야가 스라야에게 말하였다. "수석 보좌관께서 바빌론 도성으로 가거든, 이 말씀을 반드시 다 읽고
    62 '주님, 주님께서 친히 이 곳을 두고 말씀하시기를, 이 곳에는 아무것도 살 수 없도록 멸망시켜서, 사람도 짐승도 살 수 없는, 영원한 폐허로 만들겠다고 하셨습니다' 하고 기도하십시오.
    63 수석 보좌관께서 이 책을 다 읽은 다음에는, 책에 돌을 하나 매달아서, 유프라테스 강 물에 던지십시오.
    64 그런 다음에 '주님께서 이 곳에 내리는 재앙 때문에 바빌로니아도 이렇게 가라앉아, 다시는 떠오르지 못하고 쇠퇴할 것이다' 하고 말하십시오." ○여기까지가 예레미야의 말이다.

    하나님은 바빌론 성의 파괴를 예고하시며 바빌로니아에 대한 긴 신탁을 마무리하십니다. 한편, 예레미야는 이 신탁을 스라야에게 건네 바빌로니아로 가져가라 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바빌로니아에 가득했던 즐거운 소리가 사라질 것입니다. 대신 침략자가 쳐들어오는 소리와 바빌로니아 백성이 탄식으로 울부짖는 소리가 대신할 것입니다. 보응하시는 하나님이 반드시 그렇게 만드실 것입니다(54-56절). 바빌로니아의 정치가, 학자, 지방장관, 군인은 하나님이 주시는 진노의 잔(25:15, 16)을 마시고 파멸할 것입니다. 견고함을 자랑하던 바빌론 성도 무너지고 재가 될 것입니다(57, 58절). 예레미야는 이 신탁을 책으로 기록해서 시드기야 왕을 보좌해 바빌로니아로 가는 스라야에게 건넵니다. 그러면서 바빌론 성에 가면 이 말씀을 다 읽고 나서 ‘하나님이 이곳을 폐허로 만들겠다고 하셨습니다’라고 기도하라고 부탁합니다. 또한 책에 돌을 매달아서 유프라테스 강에 던진 후, ‘하나님이 바빌로니아를 가라앉게 만드실 것이다’라고 말하라고 부탁합니다(59-64절).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61-64절 고난받는 자기 백성을 위로하고 격려하십니다. 바빌로니아에 의해 나라가 기울고 포로로 끌려간 시대에 스라야가 읽어 준 바빌로니아 멸망 신탁과 그가 보여 준 행동은 절망하는 유다 백성에게 보내는 하나님의 위로였습니다. 내 앞에 있는 말씀도 고단한 내 인생을 보듬으시려 보내시는 하나님의 손길입니다.

나(우리)에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59절 역사는 하나님의 계획대로 진행합니다. 하나님은 바빌로니아가 여전히 막강할 때 바빌로니아의 멸망을 예언하셨습니다. 54년이 지난 주전 539년, 바빌로니아는 예언대로 멸망했습니다. 약속된 공평과 정의의 하나님 나라 성취가 요원해 보일지라도 그 약속은 반드시 이뤄질 것입니다.

기도
반드시 이루실 하나님의 약속과 예언을 믿고 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