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YEAR2016 month12
이전
  • 함께, 즐겁고 질기게

    찬송 : 새찬송가 221장 (찬송가 525장)

  • 2016-12-09   [전도서(Ecclesiastes) 4:7 - 4:16]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7 나는 세상에서 헛된 것을 또 보았다.
    8 한 남자가 있다. 자식도 형제도 없이 혼자 산다. 그러나 그는 쉬지도 않고 일만 하며 산다. 그렇게 해서 모은 재산도 그의 눈에는 차지 않는다. 그러면서도그는 가끔, "어찌하여 나는 즐기지도 못하고 사는가? 도대체 내가 누구 때문에 이 수고를 하는가?" 하고 말하니, 그의 수고도 헛되고, 부질없는 일이다.
    9 혼자보다는 둘이 더 낫다. 두 사람이 함께 일할 때에,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10 그 가운데 하나가 넘어지면, 다른 한 사람이 자기의 동무를 일으켜 줄 수 있다. 그러나 혼자 가다가 넘어지면, 딱하게도, 일으켜 줄 사람이 없다.
    11 또 둘이 누우면 따뜻하지만, 혼자라면 어찌 따뜻하겠는가?
    12 혼자 싸우면 지지만, 둘이 힘을 합하면 적에게 맞설 수 있다.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
    13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신하의 직언을 듣지 않는 왕은 어리석다. 그보다는 가난할지라도 슬기로운 젊은이가 더 낫다.
    14 한 나라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서 젊어서 감옥살이를 하다가도 임금자리에 오를 수 있다.
    15 내가 보니, 세상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든 사람이, 왕의 후계자가 된 젊은이를 따른다.
    16 한 왕이 다스리는 백성의 수가 셀 수 없이 많다 하여도, 그가 물러나면 어느 누구도 그의 업적을 찬양하지 않으니, 왕으로서 통치하는 것도 헛되며 바람을잡으려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전도자는 홀로 수고하는 인생보다, 함께 더불어 일하고 서로 도움을 주고 힘을 합해 싸우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합니다

    성경 이해
    전도자는 계속해서 세상에서 일어나는 헛된 일을 제시합니다. 이번에는 혼자 살며 일만 하고 쉬지도 즐기지도 못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합니다(7, 8절). 혼자라는 불안 때문에 열심히 재산을 모으지만, 결국 인생의 소중한 시간을 흘려보내고 모은 재산을 물려줄 사람 하나 없이 외롭고 허무합니다. 전도자는 혼자 사는 것이 좋고 편해 보일지 몰라도 둘이 함께 지내는 것이 더 유익하다고 말합니다. 함께 일하고, 서로 도움을 주고, 함께 적에게 맞설 수 있기 때문입니다. 둘보다 셋이 좋고, 셋보다 더 많은 친구, 가족, 동료들이 있을수록 좋습니다(9-12절). 전도자는 가난하고 지혜로운 젊은이와 나이 들고 어리석은 왕을 대조하며 지혜가 유익하다고 말하지만, 그 유익(명예와 인기)도 오래 가지 않을 거라고 말합니다(13-16절).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7-12절 함께 가는 길이 즐겁고 함께 지는 짐이 가볍습니다. 함께하면 아픔은 절반이 되고 기쁨은 두 배가 됩니다. 넘어질 때 일으켜줄 사람, 힘겨울 때 마음을 위로해줄 사람은 누구입니까? 나는 누군가에게 그런 사람이 되어주고 있습니까?

13-16절 ‘돈’과 ‘권력’보다 ‘지혜’가 더 유익합니다. 그러나 그 지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결국 ‘돈’과 ‘권력’입니다. 돌고 돌 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참된 지혜로 영원히 녹슬지 않는 생명과 복을 삽시다.

기도
인생길을 함께 걸어갈 친구와 배우자, 그리고 믿음의 공동체를 만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