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YEAR2020 month4
이전
  • 새 언약의 만찬

    찬송 : 새찬송가 149장 (찬송가 147장)

  • 2020-04-05   [마가복음(Mark) 14:22 - 14:31]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22 그들이 먹을 때에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받으라 이것은 내 몸이니라 하시고
    23 또 잔을 가지사 감사 기도 하시고 그들에게 주시니 다 이를 마시매
    24 이르시되 이것은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25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포도나무에서 난 것을 하나님 나라에서 새 것으로 마시는 날까지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26 이에 그들이 찬미하고 감람 산으로 가니라
    27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다 나를 버리리라 이는 기록된 바 내가 목자를 치리니 양들이 흩어지리라 하였음이니라
    28 그러나 내가 살아난 후에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리라
    29 베드로가 여짜오되 다 버릴지라도 나는 그리하지 않겠나이다
    30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오늘 이 밤 닭이 두 번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31 베드로가 힘있게 말하되 내가 주와 함께 죽을지언정 주를 부인하지 않겠나이다 하고 모든 제자도 이와 같이 말하니라

    예수님은 유월절 만찬에서 그분의 몸과 피로 새 언약을 맺으십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여전히 그 의미를 깨닫지 못하고 끝까지 주와 함께하겠다고 자신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예수님은 어떤 분입니까?
22-24절 유월절 만찬에서 새 언약을 체결하십니다(참조. 렘 31:31-33). 떡을 떼어 축복하시고 잔을 들어 감사기도를 드리는 유월절 식사 형식을 그대로 따르면서도 ‘내 몸과 피’라는 새 양식으로 언약의 만찬을 새롭게 베푸십니다. 새 언약은 십자가의 희생으로 완성된 것입니다. 이 십자가 희생으로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하는 새 언약 백성이 되었습니다. 이로써 우리는 주님의 상에 앉아 성찬의 복을 누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25,26절 하나님 나라에서 새 것을 마시기까지, 포도주를 마시지 않겠다고 선언하십니다. 이제 하나님 나라의 온전한 만찬을 이루시기 위해 고난의 잔을 들어야 할 때가 왔기 때문입니다. 이 말씀 후에 예수님은 제자들과 함께 수난이 시작될 장소인 감람산으로 올라가십니다. 우리에게 하나님 나라의 새 것을 주시려고 고난의 잔을 드셨던 주님의 사랑을 묵상해봅시다.

27,28,30절 제자들이 주님을 부인하고 흩어질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을 책망하거나 포기하지 않으십니다. 부활하신 후에는 제자들을 처음 부르신 갈릴리로 먼저 가겠다고 약속하십니다. 주님은 십자가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제자들의 연약함에 실망하지 않으시고, 부활의 몸을 보여주신 후에 그들을 십자가와 부활의 증인으로 세우실 것입니다. 우리도 실망스러운 일들을 하지만, 주님은 여전히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가르치시며 우리 믿음이 장성할 때를 기다려주십니다.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29,31절 제자들은 어떤 상황에도 주님을 배신하지 않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냅니다. 심지어 죽음의 자리까지 함께하겠다고 호언장담합니다. 그들이 마실 잔과 세례가 무엇인지 깨닫지 못한 것입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이 왕좌에 오르는 길에 닥칠 어떤 위협과 희생도 감수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무기력하게 십자가를 지시는 모습을 봤을 때, 그들은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승리를 위한 싸움에는 용감하게 나설 수 있지만, 제 생명을 내어주기 위해 십자가를 지는 것은 감당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우리가 짊어질 십자가는 내 능력과 자신감으로 감당할 수 없습니다. 자신을 부인하고 온전히 주님을 의지할 때만 감당할 수 있는 거룩한 사명입니다.



기도
공동체-제 자신에 대한 무모한 자신감을 내려놓고, 주님의 도우심을 구하는 가난한 마음을 주소서.
열방-미국 성인의 55%는 종교가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53%는 사회 윤리를 강화한다고 생각한다. 기독교가 미국 사회에서 존경받는 종교가 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