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 신실한 복음, 신실한 일꾼

    찬송 : 새찬송가 236장 (찬송가 223장)

  • 2020-09-27   [고린도후서(2 Corinthians) 1:12 - 1:22]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2 우리가 세상에서 특별히 너희에 대하여 하나님의 거룩함과 진실함으로 행하되 육체의 지혜로 하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행함은 우리 양심이 증언하는 바니 이것이 우리의 자랑이라
    13 오직 너희가 읽고 아는 것 외에 우리가 다른 것을 쓰지 아니하노니 너희가 완전히 알기를 내가 바라는 것은
    14 너희가 우리를 부분적으로 알았으나 우리 주 예수의 날에는 너희가 우리의 자랑이 되고 우리가 너희의 자랑이 되는 그것이라
    15 내가 이 확신을 가지고 너희로 두 번 은혜를 얻게 하기 위하여 먼저 너희에게 이르렀다가
    16 너희를 지나 마게도냐로 갔다가 다시 마게도냐에서 너희에게 가서 너희의 도움으로 유대로 가기를 계획하였으니
    17 이렇게 계획할 때에 어찌 경솔히 하였으리요 혹 계획하기를 육체를 따라 계획하여 예 예 하면서 아니라 아니라 하는 일이 내게 있겠느냐
    18 하나님은 미쁘시니라 우리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예 하고 아니라 함이 없노라
    19 우리 곧 나와 실루아노와 디모데로 말미암아 너희 가운데 전파된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는 예 하고 아니라 함이 되지 아니하셨으니 그에게는 예만 되었느니라
    20 하나님의 약속은 얼마든지 그리스도 안에서 예가 되니 그런즉 그로 말미암아 우리가 아멘 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느니라
    21 우리를 너희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굳건하게 하시고 우리에게 기름을 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니
    22 그가 또한 우리에게 인치시고 보증으로 우리 마음에 성령을 주셨느니라

    고린도 방문 계획이 변경된 데 대해 의혹과 비난이 그치지 않자, 바울은 계획을 변경한 의도를 설명하고, 그가 전한 복음의 신실함을 변호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18-22절 모든 약속의 말씀을 ‘예’가 되게 하십니다. 구약의 모든 약속을 아들을 통해 성취하셨고, 성령을 보증으로 주셔서 우리도 예수님처럼, 사도들처럼 하나님의 신실한 삶에 동참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모든 순종하는 자녀들의 삶 속에서 ‘예’를 이루어가십니다. 바울은 자신이 전한 하나님과 그리스도께서 신실하시기에 그도 신실할 수밖에 없다고 당당하게 말합니다. 하나님의 자녀로, 또 예수의 제자를 자처하는 내 삶에도 희생과 대가를 감수하는 ‘예’가 실현되고 있습니까?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2-14절 바울은 고린도 성도에게 자랑이 되길 원합니다. 그래서 그의 행동이 불성실하다는 비난과 그의 편지가 진실하지 못하다는 오해에 대해 자신의 진실성을 변호합니다. 그러나 사도가 바란 것은 단지 진실 규명이나 명예회복이 아닙니다. 주 안에서 서로 신뢰하고 자랑이 되는 성숙한 관계입니다. 우리 공동체도 이런 거짓 없고 진실한 관계가 유지되고 있습니까?

15-17절 고린도 방문 계획이 변경된 것은 대적들의 비방처럼, 경솔하거나 이기적인 결정이 아니라, 교회를 향한 거룩함과 진실함(12절)에서 나온 결정이었습니다. 그러나 바울이 정말 우려한 부분은 자신에 대한 의혹이 복음에 대한 의심으로 이어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명예보다 그가 전한 복음(18절)을 위해 적극적으로 해명합니다. 복음의 진전과 교회의 건덕을 위해 때로는 서둘러 오해를 풀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요즘 세상의 냉소와 거센 비난에서 우리가 지키려는 것은 교회의 명성입니까, 아니면 복음의 영광입니까?

17,18,20절 바울은 계획을 변경했지만 이타적인 동기로 한 결정에 하나님도 은혜를 베푸실 줄 믿습니다. 신실하신 하나님은 그 변경된 계획을 통해서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고 그분께 영광이 되게 하실 것입니다. 너무 하나의 결론에 경직되어 있으면 하나님의 인도를 받기 어렵습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실 여지를 마련하는 것, 말씀하실 때 ‘아멘’ 하는 것이 참 성도의 자세입니다. 어떤 위기와 시련이 다가오더라도 복음의 길 위에 서 있는 한, 하나님은 길을 여시고 새 길을 보여주실 것입니다.



기도
공동체-거짓 없이 사랑하며 거룩한 사명을 이루어가는 신실한 공동체가 되게 하소서.
열방-태국은 관광업 등을 통해 국가 수입이 증가함에도 빈곤율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정부가 효과적인 분배정책으로 국민의 삶을 향상시키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