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 언약의 땅에 거주할 자격

    찬송 : 새찬송가 347장 (찬송가 382장)

  • 2018-08-18   [열왕기하(2 Kings) 17:24 - 17:41]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24 앗수르 왕이 바벨론과 구다와 아와와 하맛과 스발와임에서 사람을 옮겨다가 이스라엘 자손을 대신하여 사마리아 여러 성읍에 두매 그들이 사마리아를 차지하고 그 여러 성읍에 거주하니라
    25 그들이 처음으로 거기 거주할 때에 여호와를 경외하지 아니하므로 여호와께서 사자들을 그들 가운데에 보내시매 몇 사람을 죽인지라
    26 그러므로 어떤 사람이 앗수르 왕에게 말하여 이르되 왕께서 사마리아 여러 성읍에 옮겨 거주하게 하신 민족들이 그 땅 신의 법을 알지 못하므로 그들의 신이 사자들을 그들 가운데에 보내매 그들을 죽였사오니 이는 그들이 그 땅 신의 법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니라
    27 앗수르 왕이 명령하여 이르되 너희는 그 곳에서 사로잡아 온 제사장 한 사람을 그 곳으로 데려가되 그가 그 곳에 가서 거주하며 그 땅 신의 법을 무리에게 가르치게 하라 하니
    28 이에 사마리아에서 사로잡혀 간 제사장 중 한 사람이 와서 벧엘에 살며 백성에게 어떻게 여호와 경외할지를 가르쳤더라
    29 그러나 각 민족이 각기 자기의 신상들을 만들어 사마리아 사람이 지은 여러 산당들에 두되 각 민족이 자기들이 거주한 성읍에서 그렇게 하여
    30 바벨론 사람들은 숙곳브놋을 만들었고 굿 사람들은 네르갈을 만들었고 하맛 사람들은 아시마를 만들었고
    31 아와 사람들은 닙하스와 다르닥을 만들었고 스발와임 사람들은 그 자녀를 불살라 그들의 신 아드람멜렉과 아남멜렉에게 드렸으며
    32 그들이 또 여호와를 경외하여 자기 중에서 사람을 산당의 제사장으로 택하여 그 산당들에서 자기를 위하여 제사를 드리게 하니라
    33 이와 같이 그들이 여호와도 경외하고 또한 어디서부터 옮겨왔든지 그 민족의 풍속대로 자기의 신들도 섬겼더라
    34 그들이 오늘까지 이전 풍속대로 행하여 여호와를 경외하지 아니하며 또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이라 이름을 주신 야곱의 자손에게 명령하신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준행하지 아니하는도다
    35 옛적에 여호와께서 야곱의 자손에게 언약을 세우시고 그들에게 명령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다른 신을 경외하지 말며 그를 경배하지 말며 그를 섬기지 말며 그에게 제사하지 말고
    36 오직 큰 능력과 편 팔로 너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신 여호와만 경외하여 그를 예배하며 그에게 제사를 드릴 것이며
    37 또 여호와가 너희를 위하여 기록한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지켜 영원히 행하고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말며
    38 또 내가 너희와 세운 언약을 잊지 말며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말고
    39 오직 너희 하나님 여호와만을 경외하라 그가 너희를 모든 원수의 손에서 건져내리라 하셨으나
    40 그러나 그들이 듣지 아니하고 오히려 이전 풍속대로 행하였느니라
    41 이 여러 민족이 여호와를 경외하고 또 그 아로새긴 우상을 섬기니 그들의 자자 손손이 그들의 조상들이 행하던 대로 그들도 오늘까지 행하니라

    사마리아에 이주해 온 이방인들이 자기들의 신을 들여와 자기들의 가증한 방식대로 예배합니다. 그들도 그 땅에 거주할 자격을 상실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24~26절 사마리아에 이주해 온 여러 민족들 중 몇 사람을 죽이십니다. 그들이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알지 못하고 자신들의 가증한 방식대로 다른 신을 섬겼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모두 진멸하지 않으시고 몇 사람만 죽이신 것은 그들에게 경고하심으로 기회를 주시려는 것입니다. 경고를 받은 이들이 앗수르 왕에게 “그 땅 신의 법”을 알려줄 제사장을 요청합니다. 몰랐을 때는 핑계할 수 있었지만, 알고도 따르지 않을 때는 마땅한 형벌을 감수해야 할 것입니다.

35~39절 언약을 세우시고 언약을 지키는 백성을 구원하십니다. 언약에 합당한 삶의 방식은 온전한 예배와 순종입니다. 하나님과 우상을 겸하여 섬기지 않고, 세상과 타협하여 말씀의 요구를 희석시키지 않을 때, 하나님의 구원과 축복과 평화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27~33절 여호와도 경외하고 자기 신들도 섬기는 것은 공존할 수 없습니다. 이주민들은 “그 땅 신의 법”을 배웠지만, 자기들이 섬기던 신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산당에서 온갖 신들에게 제사를 드리고, 또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도 불렀습니다. 여호와를 섬기는 법을 배웠을지 모르지만, “나 외에는 다른 신을 두지 말라”(35절)는 계명을 배우지는 못했습니다. 그들은 여호와를 경외한 것이 아니라 경시했습니다. 혹시 우리 교회 안에 혼합주의 요소가 있는지 잘 점검해봅시다.

40,41절 사마리아 이주민들도 언약의 땅에서 하나님의 축복을 누리려면, 율법을 준행해야 합니다. 율법의 핵심은 ‘여호와 하나님만 섬기라’는 것입니다(35~39절). 누구든지 이 계명을 지키지 않으면 그 땅 백성이 될 자격이 없습니다. 땅을 점유하는 것보다 그 땅에서 언약 백성으로 살아가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내게 허락된 삶의 자리는 어디입니까? 하나님의 계명을 순종하며 살면, 그곳이 언약의 땅이며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기도
공동체-신앙과 삶이 혼합주의에 물들지 않게 하시고, 오직 순결하게 주님만 섬기게 하소서.
열방-모로코에서 높은 실업률과 경제 침체로 시위가 종종 발생하고 때로는 격렬한 시위로 발전하고 있다.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이슬람 급진주의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