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 피할 수 없는 진노의 심판

    찬송 : 새찬송가 521장 (찬송가 253장)

  • 2018-10-16   [예레미야(Jeremiah) 25:30 - 25:38]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30 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이 모든 말로 예언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높은 데서 포효하시고 그의 거룩한 처소에서 소리를 내시며 그의 초장을 향하여 크게 부르시고 세상 모든 주민에 대하여 포도 밟는 자 같이 흥겹게 노래하시리라
    31 요란한 소리가 땅 끝까지 이름은 여호와께서 뭇 민족과 다투시며 모든 육체를 심판하시며 악인을 칼에 내어 주셨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32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재앙이 나서 나라에서 나라에 미칠 것이며 큰 바람이 땅 끝에서 일어날 것이라
    33 그 날에 여호와에게 죽임을 당한 자가 땅 이 끝에서 땅 저 끝에 미칠 것이나 그들을 위하여 애곡하는 자도 없고 시신을 거두어 주는 자도 없고 매장하여 주는 자도 없으리니 그들은 지면에서 분토가 되리로다
    34 너희 목자들아 외쳐 애곡하라 너희 양 떼의 인도자들아 잿더미에서 뒹굴라 이는 너희가 도살 당할 날과 흩음을 당할 기한이 찼음인즉 너희가 귀한 그릇이 떨어짐 같이 될 것이라
    35 목자들은 도망할 수 없겠고 양 떼의 인도자들은 도주할 수 없으리로다
    36 목자들이 부르짖는 소리와 양 떼의 인도자들이 애곡하는 소리여 여호와가 그들의 초장을 황폐하게 함이로다
    37 평화로운 목장들이 여호와의 진노하시는 열기 앞에서 적막하게 되리라
    38 그가 젊은 사자 같이 그 굴에서 나오셨으니 그 호통치시는 분의 분노와 그의 극렬한 진노로 말미암아 그들의 땅이 폐허가 되리로다 하시니라

    하나님의 크고 무서운 심판이 폭풍처럼 온 세상을 휩쓸어 갈 것입니다. 하나님의 진노는 특히 백성의 지도자들에게 집중될 것입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30,31절 진노의 고함 소리를 발하시며 온 땅의 뭇 민족들을 심판하십니다. 하늘 높은 곳에서, 거룩한 성전에서 사자처럼 포효하고 천둥처럼 고함치십니다. 하나님의 초장을 향해 진노의 소리를 높이시고, 세상 모든 주민에게 분노의 소리를 발하십니다. 사자가 포효하면 사냥이 시작되고 천둥소리가 요란하면 폭우가 쏟아지듯, 하나님의 진노의 큰 소리가 미치는 곳마다 심판이 시작되고 칼이 임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죄 있는 모든 곳을 추적하시고, 그 대상이 ‘나라’든지 ‘사람’이든지 응당한 책임을 물으십니다. 지금 사자처럼 포효하는 그분의 음성이, 죄를 추적하는 급한 발걸음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지 않습니까?

32,33절 여호와의 심판의 큰 바람이 나라와 나라, 민족과 민족을 휩쓸어 갈 것입니다. 폭풍이 쓸고 간 자리에는 살아남은 자가 없어 장사 지내지 못한 주검들만 썩어갈 것입니다.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짓고 흡족해하셨던 하나님께서 도무지 기뻐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 사람을 다시 땅의 분토가 되게 하십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나라와 백성이 맞게 될 종국(終局)의 모습입니다. 나는 보시기에 좋았던 모습을 잃지 않도록, 날이 갈수록 하나님의 형상이 드러나도록 말씀으로 가꾸고 있습니까?

34~38절 양 떼의 목자를 벌하십니다. 그들이 이끌던 양 떼가 흩어져 죽고, 평화롭던 그들의 목장은 폐허가 될 것입니다. 그들은 잿더미 위를 뒹굴며 통곡할 것입니다. 유다 멸망의 책임은 일차적으로 지도자들에게 있습니다. 그들은 백성을 바른 길로 인도할 책임을 저버렸습니다. 단순히 직무유기만 한 것이 아니라, 탐욕을 채우려고 적극적으로 백성을 악의 길로 인도했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서 양 떼와 목장을 빼앗아 가실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을 도살하고 깨트리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분노하여 일어나셨으니 심판은 돌이킬 수 없고, 심판을 피할 자도 없습니다. 지도자의 타락은 자신뿐 아니라, 백성과 그들의 삶의 터전까지 황폐하게 만듭니다.

기도
공동체-주님 보시기에 좋았던, 주님 닮은 사람으로 자라가게 하소서.
열방-파푸아뉴기니에서 여성에 대한 성폭력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 기독교인이 다수를 차지하는 파푸아뉴기니에서 교회가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