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청소년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청소년

  • 복음을 전할 수만 있다면

    찬송 : 찬송가 351장 (새찬송가 321장)

  • 2018-02-21   [사도행전(Acts) 20:17 - 20:27]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7 바울이 밀레도에서 에베소로 사람을 보내어 교회 장로들을 불렀습니다.
    18 장로들이 오자, 바울은 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아시아에 온 첫날부터 여러분과 함께 지내면서 어떻게 생활해 왔는지 여러분들은 잘 아실 겁니다.
    19 그 동안, 나는 유대인들이 지어 낸 모함으로 몹시 고통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겸손히, 때로는 눈물을 흘리며 주님을 섬겼습니다.
    20 나는 여러분에게 유익이 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주저하지 않고 전파하였습니다. 나는 그것을 공중 앞에서나 여러분의 집에서 여러분을 가르쳤습니다.
    21 유대인들과 그리스인들 모두에게 회개하고 하나님께 돌아올 것과 우리 주 예수님을 믿으라고 선포했습니다.
    22 그러나 이제 나는 성령의 명령에 따라 예루살렘으로 갑니다. 그 곳에서 내게 무슨 일이 닥칠지 나는 알지 못합니다.
    23 다만 내가 아는 것은 어느 도시에 가든지 감옥과 환난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고 성령께서 내게 경고해 주셨다는 사실뿐입니다.
    24 그러나 나는 내 목숨을 아깝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로부터 받은 사명, 곧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전하는 일을 다 마칠 수만 있다면 말입니다.
    25 나는 여러분과 함께 있는 동안, 줄곧 하나님의 나라를 전했습니다. 이제 나의 설교를 들으신 여러분 중에는 나의 얼굴을 다시 볼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으리라는 것을 나는 압니다.
    26 그러므로 오늘 여러분에게 엄숙히 선언합니다. 여러분 가운데 설령 누군가 구원 받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내게는 책임이 없습니다.
    27 그것은 내가 주저하지 않고 하나님의 모든 뜻을 여러분에게 전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2018-02-21   죽음의 위협이 가득한 예루살렘으로 떠나는 바울은, 에베소 장로들과의 만남이 마지막이라는 것을 직감하고 고별 메시지를 전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이해하기
바울은 급한 일정 때문에 ‘에베소’를 지나쳐서 ‘밀레도’까지 왔지만, ‘에베소’의 교인들을 보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못내 아쉬운 모양입니다. 결국 바울은 자신이 있는 ‘밀레도’로 장로들이 와줄 것을 부탁하여, 작별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바울은 유대인들에게 수많은 위협과 공격을 당하면서도 꿋꿋하게 복음을 전해왔던 과거를 나눕니다(17-21절; 174페이지 지도 참조).
바울은 자신의 미래에 대해서도 나눕니다. 성령께서 바울을 예루살렘으로 이끌고 계시고, 언제나 그랬듯 그곳에도 수많은 고난이 바울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바울은 “복음을 전하는 일을 마칠 수만 있다면 목숨도 아깝지 않다!”고 장로들에게 고백합니다. 바울은 장로들에게도 목숨을 바쳐 전심으로 복음을 전했으므로 그들 중에 구원에서 이탈하는 사람이 생기더라도 자기 책임은 아니라고 단언합니다(22-27절).

적용하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하나님은 바울을 고난이 기다리는 예루살렘으로 인도하시는 분입니다. 예수님을 반대하는 세상에게 복음을 전하려면 고난은 필수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거스르는 세상 속에서 내 삶은 너무 안락하고 편하진 않나요?

나(우리)에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무엇을 추구하느냐에 따라 우리 삶의 가치가 결정됩니다. 바울은 예수님께 받은 복음 전파의 사명을 위해 자기 생명도 아까워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가장 가치 있게 여기는 것은 무엇인가요? 내 삶의 목적은 복음과 얼마나 연관되어 있나요?

기도하기
예수님의 말씀을 따라 사는 것이 제 삶의 목적이 되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