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청소년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청소년

  • 찬송 : 찬송가 128장 (새찬송가 139장)

  • 2017-01-25   [요한복음(John) 7:1 - 7:13]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 이 일이 있은 후, 예수님께서는 갈릴리 지방을 다니셨습니다.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죽이려고 했기 때문에 유대에서 다니기를 원하지 않으셨던 것입니다.
    2 유대인들의 명절인 초막절이 가까웠습니다.
    3 그래서 예수님의 동생들은 예수님께 “형님의 제자들도 형님이 행하는 일들을 볼 수 있도록, 이 곳을 떠나 유대로 가십시오.
    4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이 은밀하게 행해지지 않고 사람들에게 알려지기를 바라는 법입니다. 형님이 이런 일들을 행하고 계시다면, 자신을 온 세상에 알리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5 예수님의 동생들이 이렇게 말한 것은 그들도 예수님을 믿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6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내 때는 아직 오지 않았다. 하지만 너희 때는 항상 준비되어 있다.
    7 세상이 너희는 미워할 수 없겠지만, 나는 미워하고 있다. 이는 내가 세상에 대하여, 또 세상이 행하는 일들에 대하여 악하다고 증언하기 때문이다.
    8 너희는 명절을 지키러 올라가거라. 나는 이번 명절에는 올라가지 않겠다. 내 때가 아직 이르지 않았다.”
    9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그냥 갈릴리에 머물러 계셨습니다.
    10 그러나 예수님의 동생들이 명절을 지키러 올라간 후,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게 은밀히 올라가셨습니다.
    11 그래서 유대인들은 명절에 예수님을 찾으며, “그분이 어디 계시냐?”고 물었습니다.
    12 사람들 사이에서는 예수님에 대한 여러 말이 오고 갔습니다. “그는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니다. 오히려 그는 군중들을 속이고 있다”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13 그러나 사람들은 유대인들을 두려워했기 때문에, 아무도 예수님에 대하여 드러내 놓고 말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2017-01-25   예수님의 동생들은 바로 지금이 예수님께서 이름을 떨칠 수 있는 ‘때’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 ‘때’는 전혀 다른 의미입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이해하기
예수님의 동생들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란 사실을 믿지 못했습니다. 그분을 그저 ‘인기 있는 선생님’ 정도로 생각했습니다. 초막절이라는 이스라엘의 큰 명절이 다가오자, 동생들은 ‘명절에 예루살렘이 사람으로 북적일 테니 그곳에 가서 이름을 알려보는 게 어때요?’ 하고 제안합니다. 예수님은 단칼에 거절하십니다. 예수님은 자신의 이름을 알릴 ‘때’를 기다리시는 게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때’를 기다리고 계시기 때문입니다(1-9절).
동생들의 계획을 거절하신 예수님은,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예루살렘으로 조용히 올라가십니다. 예루살렘에는 이미 예수님을 평가하는 여러 소문이 퍼져 있습니다(10-13절).

적용하기
예수님은 어떤 분입니까?
예수님은 낮아지고 고난받기 위해 세상에 오신 분입니다. 이름을 알리고 인기를 얻기 위해 오신 게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 것은 그 낮아짐과 고난까지도 따라가는 것입니다. 박수와 칭송보다 희생과 양보와 손해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모태신앙이라고, 오래 교회를 다녔다고, 예수님을 잘 믿는 건 아닙니다. 예수님과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한 동생들도 예수님을 제대로 믿지 못했으니까요. 내 신앙은 어떤가요? 조금씩이라도 예수님의 말씀을 따라 삶이 변화되고 있나요?

기도하기
예수님을 믿은 시간만큼 제 삶도 변하고 성장하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