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청소년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청소년

  • 이 땅에 임한 천국

    찬송 : 찬송가 0장 (새찬송가 342장)

  • 2019-02-17   [마태복음(Matthew) 13:18 - 13:30]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8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들어라.
    19 누구든지 하늘 나라의 말씀을 듣고도 깨닫지 못하면, 악한 자가 와서 마음 속에 뿌려진 것을 빼앗아 가 버린다. 이런 사람은 길가에 뿌려진 씨와 같은 사람이다.
    20 돌무더기에 뿌려진 씨와 같은 사람은 말씀을 들을 때, 기쁘게 얼른 받아들이는 사람이다.
    21 그러나 뿌리가 없어 오래가지 못한다. 말씀 때문에 어려움이 생기고 박해를 당하면, 곧 넘어진다.
    22 가시덤불에 떨어진 씨와 같은 사람은 말씀을 들으나, 세상 염려와 재물의 유혹이 말씀을 가로막아 결국 열매를 맺지 못한다.
    23 좋은 땅에 떨어진 씨와 같은 사람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열매를 맺는데, 어떤 사람은 백 배, 어떤 사람은 육십 배, 어떤 사람은 삼십 배의 열매를 맺는다.”
    2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또 다른 비유로 말씀하셨습니다. “하늘 나라는 자기 밭에 좋은 씨를 심은 사람에 빗댈 수 있다.
    25 사람들이 잠들었을 때, 원수가 와서 밀 사이에 가라지를 뿌리고 갔다.
    26 밀이 자라서 낟알이 익을 때에 가라지도 보였다.
    27 주인의 종들이 와서 말했다. ‘주인님, 밭에 좋은 씨를 뿌리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어디서 이런 가라지가 나왔을까요?’
    28 주인이 대답했다. ‘원수가 그랬구나.’ 종들이 주인에게 물었다. ‘저희가 가서 가라지를 다 뽑아 버릴까요?’
    29 주인이 대답했다. ‘아니다. 너희가 가라지를 뽑을 때에 밀도 함께 뽑힐라.
    30 추수할 때까지 함께 자라게 놔 두어라. 추수할 때, 내가 일꾼들에게 먼저 가라지를 거두어 묶어서 불에 태우고, 밀은 거두어 곳간에 쌓으라고 하겠다.’”

    2019-02-17   천국은 죽은 후에 가는 신령한 장소가 아닙니다.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셨을 때 시작되었고, 지금도 여전히 복음의 씨앗이 뿌려지며 확장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이해하기(Understanding)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씨 뿌리는 자의 비유를 풀어주십니다. ‘길가’는 아예 말씀을 이해조차 못하는 사람, ‘돌무더기’는 고난이 와서 말씀을 간직하지 못하는 사람, ‘가시덤불’은 걱정과 유혹 때문에 말씀을 실천으로 옮기지 못하는 사람, ‘좋은 땅’은 말씀을 깨닫고 간직하여 실천의 열매로 옮기는 사람을 뜻합니다(18-23절).
천국이 이 땅에 이미 시작되었는데 왜 악인들은 여전히 건재한 것일까요? 예수님은 그 이유를 밀과 가라지의 비유로 설명하십니다. 밀 곁에 몰래 자라난 가라지를 추수 때에 가서야 제거하듯, 세상에 자리 잡고 있는 악인들도 마지막 심판 때에 비로소 제거될 것입니다(24-30절).



적용하기(Applying)
① 온 가족이 모여 함께 기도합니다.
② ‘싹트네’를 찬양합니다.
③ 마태복음 13장 18-30절을 함께 읽습니다.
④ 함께 말씀을 나눕니다.
길가, 돌밭, 가시떨기, 좋은 땅은 각각 어떤 사람을 뜻하나요?
주인은 자기 밭에 곡식과 함께 자라고 있는 가라지를 어떻게 할까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⑤ 가족이 함께 기도해야 할 일과 한 주간의 일들을 적고 함께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