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나눔 게시판-장년

HOME > 매일성경 > 묵상나눔 게시판-장년

  • 게시되는 글의 본문이나 첨부파일에 개인정보 (주민등록번호, 휴대폰 번호, 주소, 은행계좌번호, 신용카드번호 등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모든정보를 포함시키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가 게시되어 노출 될 경우 해당 게시물로 인하여 게시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0월 12일(금) 말씀 묵상(예레미야 23장 23~40절)
darling0691   2018-10-12 179

2018년 10월 12일(금) 말씀 묵상
본문 : 예레미야 23장 23~40절

(23) "내가 가까운 곳의 하나님이며, 먼 곳의 하나님은 아닌 줄 아느냐? 나 주의 말이다.
(24) 사람이 제아무리 은밀한 곳에 숨는다고 하여도, 그는 내 눈에서 벗어날 수 없다. 나 주의 말이다. 내가 하늘과 땅 어디에나 있는 줄을 모르느냐?"
(25) "나의 이름을 팔아 거짓말로 예언하는 예언자들이 있다. '내가 꿈에 보았다! 내가 꿈에 계시를 받았다!' 하고 주장하는 말을 내가 들었다.
(26) 이 예언자들이 언제까지 거짓으로 예언을 하겠으며, 언제까지 자기들의 마음속에서 꾸며낸 환상으로 거짓 예언을 하겠느냐?
(27) 그들은, 조상이 바알을 섬기며 내 이름을 잊었듯이, 서로 꿈 이야기를 주고받으면서, 내 백성이 내 이름을 잊어버리도록 계략을 꾸미고 있다.
(28) 꿈을 꾼 예언자가 꿈 이야기를 하더라도, 내 말을 받은 예언자는 충실하게 내 말만 전하여라. 알곡과 쭉정이가 서로 무슨 상관이 있느냐? 나 주의 말이다.
(29) 내 말은 맹렬하게 타는 불이다. 바위를 부수는 망치다. 나 주의 말이다.
(30) 그러므로 보아라, 내 말을 도둑질이나 하는 이런 예언자들을,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31)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고 제멋대로 혀를 놀리는 예언자들을,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32) 허황된 꿈들을 예언이라고 떠들어대는 자들은 내가 대적하겠다. 나 주의 말이다. 그들은 거짓말과 허풍으로 내 백성을 그릇된 길로 빠지게 하는 자들이다. 나는 절대로 그들을 보내지도 않았으며, 그들에게 예언을 하라고 명하지도 않았다. 그러므로 그들은 이 백성에게 아무런 유익도 끼칠 수 없는 자들이다. 나 주의 말이다."
(33) "이 백성 가운데 어느 한 사람이나 예언자나 제사장이 너에게 와서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 있느냐고 묻거든, 너는 그들에게 대답하여라.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고 하였느냐? 나 주가 말한다. 너희가 바로 나에게 부담이 된다. 그래서 내가 이제 너희를 버리겠다 말하였다고 하여라.
(34) 또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예언자나 제사장이나 백성이 있으면, 내가 그 사람과 그 집안에 벌을 내리겠다고 하여라.
(35) 친구나 친척끼리 서로 말할 때에는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고 말하는 대신에 '주님께서 무엇이라고 대답을 하셨느냐?' '주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셨느냐?' 하고 물어야 한다고 일러주어라.
(36)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표현을 너희가 다시는 써서는 안 된다. 누구든지 그런 말을 쓰는 사람에게는 그 말이 그에게 정말 부담이 될 것이라고 하여라. '그렇게 말하는 것은 살아 계신 하나님, 우리의 하나님, 만군의 주의 말씀을 왜곡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하여라.
(37) 이제 예언자에게 물을 때에는 '주님께서 무엇이라고 대답을 하셨느냐? 주님께서 무슨 말씀을 하셨느냐?' 하고 물어라.
(38) 내가 사람을 보내서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쓰지 말라고 했는데도 내 명령을 어기고 '부담이 되는 주님의 말씀'이라는 말을 써서 말한다면,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반드시
(39) 내가 그들을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고 전하여라. 그들뿐만 아니라 그들과 그들의 조상에게 준 이 도성도 함께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겠다 하더라고 전하여라.
(40) 내가 이와 같이 하여, 그들이 잊을 수 없는 영원한 수치와 영원한 치욕들을 당하게 하겠다 말했다고 전하여라."

1. 본문 이해
- 하나님은 가까운 곳과 먼 곳 어디에나 충만하신 분이시다(23~24절). 그러기에 죄는 결코 숨길 수 없다. “내가 주의 영을 떠나 어디로 가며 주의 앞에서 어디로 피하리이까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시 139:7~8)라는 시편 기자의 고백과 그 맥을 같이 한다. 그러기에 거짓 선지자들의 은밀한 죄악을 하나님은 다 아신다.
- 거짓 선지자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팔고 다닌다(25절). 무언가 신비로운 것처럼 “꿈에 계시를 받았다”(25절) 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자기 마음속에서 꾸며낸 간교한 생각일 뿐이다(26절). 그들의 메시지는 쭉정이 같아서(28절) 아무런 유익이 없을 뿐 아니라(32절), 오히려 백성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이름을 잊어버리게 만든다(27절). 그러므로 하나님은 그들을 엄중히 벌하시겠다고 하신다(29~32절). 당신의 말씀을 도둑질하고, 제멋대로 혀를 놀리며, 허황된 개꿈들을 예언이라고 떠들어대는 그들을 하나님은 절대 좌시하지 않으신다.
- 사람들이 예레미야에게 와서 ‘부담이 되는 주의 말씀’이 있느냐고 묻는 것은 일종의 조롱이다(33절). “그런 말씀이 있기는 하냐?”라는 빈정거림이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자신들이 전하는 메시지에는 ‘부담이 되는 주의 말씀’이라고 하여 무게감을 더하려고 했다(34절). 이러한 자들을 하나님은 징벌하시겠다고 말씀하신다(35~40절). 그들을 온전히 잊어버릴 것이며, 뽑아서 멀리 던져 버리시며, 영원한 수치와 치욕을 당하게 하시겠다고 말씀하신다.

2. 나의 묵상과 적용
- 오늘의 말씀은, 늘 말씀을 전하는 설교자의 입장에 서 있는 나에게 예사롭지 않게만 느껴진다. 지난 수십 년간의 목회에서 나는 과연 바른 설교자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해온 것인지를 진지하게 자성해보게 된다. 나의 설교들은 과연 성경이 말하고자 하는 진리를 제대로 전달해온 것일까? 나의 이야기, 나의 주관, 나의 생각들이 아니라 성경이 말씀하는 내용을 잘 전해왔다고 자신할 수 있을까? 거짓 선지자들처럼 없는 내용을 만들어서 진짜인 것처럼 속이거나 과대 포장하여 전한 부분은 없는 것일까? 혹, 이러한 부분이 있었다면 주님의 용서하심을 간절히 구한다. 또한, 나는 성도들이 말씀을 편식하지 않도록 잘 조정해왔다고 말할 수 있을까? 목회 초창기에 이런 부분에 대해 깊이 고뇌한 적이 있었다. 여기저기서 말씀을 발췌하여 전하다 보니 자꾸만 내가 좋아하는 말씀만을 선호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성도들을 편식하게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심각한 고민 끝에 강해 설교를 하기로 작정했고, 지금까지 이 소신을 이어오고 있다. 이 부분은 참 잘했다는 생각을 지금도 한다. 나아가, 나는 과연 선하고 깨끗한 동기로 말씀을 전해온 것인지도 살펴보고 싶다. 만에 하나라도 사람들의 박수갈채를 의식해서 말씀을 전한 적이 있다면 역시 주님의 용서하심을 구한다. 말씀을 전함에 있어서 조금의 사심도 들어가지 않는 순수한 무공해 말씀을 전할 수 있기를 위하여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한다. 특별히 개인의 감정이 설교에서 묻어나는 일이 있어서는 결단코 안 되리라 본다.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다. 항상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말씀을 준비하고 전할 수 있기를 원한다. 항상 동기의 깨끗함과 정직함 그리고 순수함을 유지할 수 있기를 위하여 기도한다. ‘사감’ 없이 ‘감사’로 말씀을 전할 수 있는 설교자가 될 수 있도록 주님이 인도하여 주시기를 구한다.
- 음식이라고 모두 좋은 게 아니다. 건강식이 있는가 하면 불량식품도 있다. 대체로 보면, 불량식품이 훨씬 맛이 좋은 것 같다. 건강식으로 입맛이 특화된 이들은 소수이고, 대부분은 이러한 불량식품이 맛있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인 것 같다. 나도 건강식보다 불량식품을 더 좋아한다. 그래서 아내의 가재비 눈을 의식하면서도 가끔 라면이나 소시지 같은 것을 먹기도 하고, 버터로 밥을 비벼 먹기도 한다. 튀김 부스러기에 간장 양념을 해서 반찬으로 먹기도 한다.^^ 가끔이니까 그나마 다행이지 매일 이런 식으로 먹으면 나는 건강을 유지하지 못할 게 뻔하다. 설교도 그러한 것 같다. 설교에도 불량식품이 있다. 아니 훨씬 많은 것 같다. 그러기에 설교도 잘 가려가면서 먹어야 한다. 바르지 못한 설교는 성도들에게 유익이 되지 못한다. 오히려 성도들로 하여금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하고, 성도들을 영적 더러움으로 오염시키기도 한다. 콜롬비아에서 목회할 때, 한 권사가 일주일에 수십 편의 설교를 유튜브를 통해 듣는 걸 본 적이 있다. 본인은 그걸 매우 대견해하고 자랑스러워하는 것 같았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자신 있게 그런 걸 권장하곤 했다. 하도 설교를 많이 듣다 보니 아는 것은 정말 많았다. 그래서 만나 대화를 해보면, 나는 말할 기회도 없을 정도로 늘 목사 앞에서 설교를 해대곤 했다. 그런데 정말 안타까운 것은, 정통과 이단을 가리지 않고 들어서인지 온갖 해괴한 신학과 사상까지도 다 뒤섞인 그야말로 부대찌개 같은 혼란스러운 신앙생활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유튜브에 나오는 설교나 강의들을 듣는 건 말릴 수 없겠지만 늘 건강한 설교를 잘 선별해서 들어야만 한다. 가장 좋은 것은, 담임목사에게 검증을 받아서 듣는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온갖 영적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오염되고 만다. 아니, 그럴 시간이 있으면 차라리 자기 교회 담임 목사님의 설교를 수십 번 반복해서 듣는 편이 훨씬 낫다. 그러다 보면, 놓쳐버린 부분들도 다시 듣게 되고, 설교의 내용도 분명하게 정리되기에 좋다. 더 은혜가 되기도 한다. 이런 걸 생각하면, 설교자로서의 나의 책임 또한 무겁기만 하다. 건강한 설교, 양질의 설교를 잘 준비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겠다. 그래서 성도들에게 영양분을 잘 공급할 수 있는 질 좋은 설교를 할 수 있기를 위하여 기도한다.
0 / 200bytes( 한글100자)
33855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이병철 2018-11-21 248
33854 렘 45:1-5 말씀 맡은 자의 탄식 이종석 2018-11-21 434
33853 11월 20일(화) 말씀 묵상(예레미야 44장 15~30절) darling0691 2018-11-20 97
33852 소수의 남은 자 (예레미야 44:15-30) 이준우 2018-11-20 125
33851 렘44:15-30 양심을 잃은 이성 이종석 2018-11-20 404
33850 [악의 과시] 이병철 2018-11-20 202
33849 11월 19일(월) 말씀 묵상(예레미야 44장 1~14절) darling0691 2018-11-19 120
33848 겸손함 (예레미야 44:1-14) 이준우 2018-11-19 122
33847 렘 44:1-14 어찌 다시 망하고자 이종석 2018-11-19 413
33846 [예루살렘을 벌한 것 같이] 이병철 2018-11-19 225
맨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으로